남아공서 4조 비트코인 사기사건 발생, 사상최대 규모

뉴스1 입력 2021-06-24 14:31수정 2021-06-24 14: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아프리카 남아공에서 36억 달러(4조) 규모의 비트코인 사기 사건이 발생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4일 보도했다.

남아공에서 암호화폐(가상화폐) 펀드를 운용하고 있는 쌍둥이 형제가 고객들이 투자한 비트코인 36억 달러어치를 가지고 사라진 것.

이는 암호화폐 사기사건 사상 최대 규모로 추산된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남아공에서 ‘애프리크립트’(Africrypt)라는 비트코인 펀드 회사를 운용하던 쌍둥이 형제는 최근 6만9000개의 코인을 가지고 사라졌다.

주요기사
날벼락을 맞은 투자자들은 변호사를 고용, 이들의 행적을 뒤쫓고 있지만 아직 단서를 잡지 못하고 있다.

이상 신호가 감지된 것은 지난 4월이었다. 쌍둥이 형제 중 형으로 애프리크립트의 최고운용책임자(COO)를 맡고 있던 아미어 카지는 투자자들에게 “비트코인을 해킹 당했다”고 고지했다. 그는 “비트코인을 다시 찾는데 방해만 될뿐이라며 경찰 등 관계 당국에 신고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그러나 이를 수상히 여긴 일부 투자자들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수사 결과, 이들은 투자자들의 돈을 모아 비트코인에 투자한 뒤 투자한 비트코인 모두를 투자자들이 추적할 수 없는 다른 곳으로 옮겨놓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2019년 회사를 설립했으며, 그동안 투자자들에게 비트코인 투자로 인한 수익이라며 적당한 보상을 해주는 방법으로 더 많은 투자자를 유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남아공에서는 비트코인 사기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 남아공 비트코인 투자업체인 ‘미러 트레이딩 인터내셔널’이 고객의 비트코인 2만3000개(12억 달러어치)를 훔쳐 달아났다. 이번 사건은 지난해 사건보다 피해 규모가 3배 정도 크다.

남아공에서는 이뿐 아니라 크고 작은 비트코인 사기사건이 빈발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