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공산당 창당 100주년 앞둔 베이징, 사실상 반계엄 상태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06-23 17:03수정 2021-06-23 17: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이 다음달 1일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사실상 반(半)계엄 상태에 돌입했다고 대만 쯔유시보가 23일 보도했다. 100주년을 기념하는 불꽃 축제와 각종 문화 공연을 성대하게 준비하면서도 인력, 물자 이동 등을 철저히 차단해 공산당과 시진핑 국가주석의 장기집권에 대한 불만을 막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중국 당국은 21일부터 수도 베이징으로 들어가는 모든 택배에 대해 2단계 전수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우선 발신지 택배회사에서 베이징으로 보내는 모든 택배를 엑스레이 검사기로 검사한 후 보안 검색 완료 표시를 붙인다. 이후 택배가 도착한 베이징 현지에서 다시 검사를 진행한다. 당국은 다음달 1일까지 2단계 전수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로 인한 배달 지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다. 온라인 쇼핑과 택배가 발달한 중국은 경제가 발달한 남부 광둥성, 상하이, 선전 등에서 생산된 물건이 택배를 통해 베이징으로 많이 들어온다. 과거에는 2, 3일이면 충분했지만 2단계 전수 조사가 실시된 후 1주일 이상 소요될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일부 소비자들은 “온라인 주문을 통해 베이징 외곽에 있는 음식점에서 시내로 음식 배달을 시키는 것도 사실상 차단됐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베이징 공안당국은 지난주부터 시내 임대주택 등을 대상으로 가택 방문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각 파출소에서 파견한 검사원들이 직접 집을 방문해 당초 신고된 거주자와 실제 거주자가 동일한 지 확인하고 있다. 특히 베이징에 거주하는 외국인에 대한 조사를 특히 강화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 외에도 베이징 등 9개 주요 대도시에서는 드론을 포함한 모형항공기, 연, 풍선 등 모든 비행물체 또한 금지됐다.

‘중국의 암행어사’ 기관으로 불리는 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최근 웹사이트를 통해 1930년대 공산당을 배반했던 사람들의 처참한 말로를 소개했다. 기율검사위원회는 “당을 배반하지 않겠다는 것이 맹세로만 끝나서는 안 된다”며 공산당에 대한 절대 충성을 압박했다.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반(反)공산당 행위를 아예 뿌리 뽑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