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이더리움이 뭐길래…이더리움에 대한 모든 것

뉴스1 입력 2021-05-03 13:44수정 2021-05-03 14: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더리움 홈피 갈무리
불과 1년 전 207달러에 불과했던 이더리움이 3000달러를 돌파했다.

암호화폐(가상화폐) 시총 2위 이더리움은 최근 연일 사상 최고가를 경신한 끝에 마침내 3일 3000달러마저 돌파했다. 1년 전인 지난해 5월 3일 이더리움은 207달러에 불과했었다.

◇ 비트코인 2배 오르는 동안 이더리움은 4배 급등 : 이더리움은 3일 오후 1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4.97% 급등한 3047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로써 이더리움 시총은 3533억 달러가 됐다. 시총 1위인 비트코인(1조달러)과 차이를 더욱 줄인 것이다. 올 들어 비트코인이 2배 오르는 동안 이더리움은 4배 이상 급등했다.

주요기사
◇ 왜 오르나? : 이더리움이 급등하고 있는 것은 유럽투자은행이 1억 유로 규모의 채권을 이더리움을 통해 발행하겠다고 밝힌 데다 세계 최대의 암호화폐 거래 사이트인 바이낸스가 이더리움 네트워크를 이용, 대체불가능토큰(NFT) 시장을 개설할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시황 - 코인마켓캡 갈무리

NFT 시장은 최근 가장 뜨거운 시장이다. 블록체인을 이용해 거래 내역을 정확히 기록할 수 있기 때문에 디지털 저작물의 소유권을 명확히 할 수 있어 각광받고 있다.

디지털 아티스트 비플의 작품이 연초 크리스티 경매에서 7000만 달러(782억원)에 경매될 정도다.

◇ 부테린이 개발해 2015년 시작돼 : 이더리움은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 또는 프로그래밍 언어다. 러시아 출신인 비탈릭 부테린이 2015년 개발했다.

부테린은 암호화폐에 사용된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에 화폐거래 기록뿐 아니라 계약서 등의 추가 정보를 기록할 수 있다는 점에 착안, 전세계 수많은 사용자들이 보유하고 있는 컴퓨팅 자원을 활용해 분산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이 플랫폼을 이용, SNS, 이메일, 전자투표 등 다양한 정보를 기록하는 시스템을 창안했다.

◇ 비트코인보다 적용범위 넓어 :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가장 큰 차이는 적용 범위에 있다. 비트코인이 결제나 거래 관련 시스템, 즉 화폐로서의 기능에 집중하는 반면 이더리움은 거래나 결제뿐 아니라 계약서, 이메일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투명하게 운영할 수 있게 확장성을 제공한다.

즉 화폐뿐 아니라 다른 용도, 줄여서 dApp(댑)이라고 부르는 분산 애플리케이션을 누구나 만들고 사용할 수 있게 하는 플랫폼이다. 최근 인기 있는 NFT도 대부분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 비트코인보다 빠르고 전력 소모도 적어 : 이더리움은 이뿐 아니라 비트코인보다 거래가 더 빠르고 전력도 덜 소모되는 장점이 있다. 한 마디로 비트코인의 단점을 대폭 보강한 네트워크다.

이에 따라 비트코인 다음은 이더리움이란 말이 암호화폐계에서 이미 널리 퍼져 있었다.

◇ 연내 1만달러 간다-수년내 비트코인 시총 제칠 것 : 이에 따라 이더리움이 연내 1만 달러를 돌파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비탈릭 부테린이 2019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블록체인과 미래 경제’를 주제로 열린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과의 대화 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4.3/뉴스1 © News1

유명 암호화폐 트레이더 스콧 멜커는 “이더리움이 비트코인보다 쓰임새가 더 많다”며 “이더리움이 2021년 1만 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비트코인 가격이 너무 높아 올해 이더리움 상승률이 비트코인을 압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년 안에 이더리움이 비트코인의 자리를 넘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이토로의 분석가 사이먼 피터스는 “비트코인은 출시 6년째에 시총 50억 달러였지만 이더리움은 출시 6년 만에 3000억 달러로 커졌다”며 “몇 년 후면 이더리움이 비트코인의 시총을 제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현재 비트코인의 시총은 약 1조 달러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