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음식낭비법 제정…먹방 최대 1700만원 벌금

뉴시스 입력 2021-04-29 14:53수정 2021-04-29 14: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에서 음식 낭비 행위를 엄벌할 수 있는 법이 마련됐다.

29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은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가 이날 회의를 열어 ‘식품낭비반대법’을 통과시켰고, 이 법은 발표 당일부터 시행된다고 보도했다.

법이 시행됨에 따라 폭음, 폭식을 주제로 한 ‘먹방’을 제작 및 배포할 경우 최대 10만위안(약 1711만원)의 벌금을 부과받게 된다.

과도하게 많은 음식을 주문하도록 유도하는 음식점에는 최대 1만위안의 벌금을 물릴 수 있고, 식품 생산자와 유통업자가 심각한 낭비를 한 사실이 적발되면 최대 5만위안의 벌금이 내려진다.

주요기사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작년 8월 “음식을 낭비하지 말라”고 지시한 뒤 전인대는 관련 입법을 추진해 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