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백신 담당상 “일본서도 요구 있어” 백신 여권 검토 시사

뉴시스 입력 2021-04-28 17:39수정 2021-04-28 17: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토 관방과 대화…검토 진행"
일본 정부가 이른바 코로나19 ‘백신 여권’ 검토를 시사했다.

28일 NHK에 따르면 일본 백신 담당인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규제개혁상은 이날 중의원 내각위원회에 참석해 백신 접종 증명서에 대해 “해외 도항(渡航·출국)을 위한 백신 여권은 각국이 검토, 도입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도 도입 요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과 대화를 해 내각에서 담당을 결정, 검토를 진행하게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등으로 백신을 접종할 수 없는 사람을 위한 증명서에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를 기재하는 것도 검토할 생각을 나타냈다.

주요기사
고노 개혁상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고령자의 접종을 7월 말까지 마칠 수 있도록 한다는 생각을 밝힌 데 대해서는 “변이 바이러스가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가능한 빨리 한 명이라도 많은 희망자에게 접종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당초 일본 정부는 백신 여권에 대해 신중한 입장이었다.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 사이에 차별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해외 각국이 백신 여권 도입 움직임을 보이자 관련 방안을 검토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후생노동성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횟수는 300만510회다. 일본 정부는 방위성 자위대의 의사, 간호사까지 투입해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려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