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명 여성과 동시에 연애한 日남성…사기 혐의로 체포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4-26 21:30수정 2021-04-26 2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5명의 여성과 동시에 교제한 타카시 미야가와. 뉴욕포스트
30여 명의 여성들과 동시에 만남을 가진 30대 일본 남성이 사기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23일(현지시각) 미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일본 간사이 지방에 거주하는 다카시 미야가와 씨(39)는 여성 35명과 같은 시기에 교제하면서 자신의 생일을 각각 다른 날로 알려줬다.

실제로 다카시와 사귄 한 40대 여성은 “그의 생일이 2월 22일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또다른 여성은 “다카시 생일은 7월”이라고 확신했다. “4월생인 줄 알았다”던 피해자도 있다. 조사 결과, 그의 진짜 생일은 11월 13일이었다.

다카시는 여성들에 생일 날짜를 다르게 알려주면서 10만 엔(약 105만 원) 상당의 선물 등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사실은 서로의 존재를 눈치 챈 일부 피해자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주요기사
샤워헤드를 판매하는 회사에서 일하던 그는 업무상으로 만난 여성들에 결혼 등을 언급하면서 진지하게 만남을 갖는 척 접근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타카시에게 당한 또다른 피해자가 없는지 조사 중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