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조던 넘는다’…카니예 웨스트 운동화 최소 11억

뉴스1 입력 2021-04-15 16:42수정 2021-04-15 16: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카니예 웨스트가 2008년 제50회 그래미어워드에서 신은 나이키 에어 이지 1 프로토타입.(트위터 갈무리)
카니예 웨스트가 2008년 그래미 어워드에서 신은 스니커즈의 한 종류인 이지(Yeezy)에 100만달러(약 11억원)의 가격표가 붙었다.

CNN은 경매업체 소더비의 보도자료를 인용해 카니예 웨스트가 2008년 제50회 그래미 어워드에서 신었던 ‘나이키 에어 이지1 프로토타입’이 이달말 홍콩에서 전시된 후 판매될 예정이라고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라이언 창이라는 개인 수집가가 소더비 웹사이트를 통해 16일부터 5일 동안 비공개로 판매될 예정인 이 신발은 카니예 웨스트와 나이키가 최초로 협업해 제작한 제품이다.

소더비는 이 신발의 가격이 100만달러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하면서도 정확한 가격은 밝히지 않았다.

주요기사
카니예 웨스트의 신발이 100만달러 이상의 가격으로 판매된다면 미국프로농구(NBA) 전설 마이클 조던이 1985년 실제 신었던 나이키 에어 조던의 가격을 넘게된다. 이 신발은 2020년 5월 크리스티 경매에서 61만5000달러(약 6억9000만원)에 팔렸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