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수산물 괜찮을까… “당장 영향 없더라도 20년뒤 문제 가능성”

김호경 기자 , 정순구 기자 , 김우현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21-04-14 03:00수정 2021-04-14 05: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전문가들, 장기적 부작용 우려
“삼중수소, 섭취할 경우에만 피폭
인체에 지속적으로 쌓이면 문제”
일본 정부가 13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의 오염수를 방출키로 결정함에 따라 오염된 바닷물과 수산물로 인한 피폭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오염 우려가 가장 큰 방사성 물질은 삼중수소(三重水素·트리튬)다. 방사성 물질을 여과하는 ‘다핵종 제거설비’를 거쳐도 삼중수소는 제거되지 않기 때문이다. 후쿠시마 오염수 내 삼중수소 농도는 L당 평균 58만 Bq(베크렐·방사능 세기를 나타내는 단위)로 일본 정부가 정한 기준치(L당 6만 Bq)의 약 10배다. 바다로 유입된 방사성 물질은 먹이사슬을 통해 수산물에 축적되며 인체로 들어와 피폭을 일으킬 수 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삼중수소는 섭취할 경우에만 피폭되는데 다른 방사성 물질보다 영향은 작지만 지속적으로 섭취돼 인체에 쌓이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도 장기적인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 이덕환 서강대 명예교수는 “삼중수소가 포함된 물에서 자란 수산물 등을 장기간 섭취하거나 흡입하면 내부 피폭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서균렬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는 “오염수에 피폭된 수산물을 먹어도 당장은 영향이 없더라도 20∼30년 후 자녀에게 문제가 나타날 수도 있다”며 “방사성 물질의 안전성은 철저히 보수적으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일본 정부가 밝힌 것처럼 삼중수소를 기준치보다 낮은 농도로 수십 년에 걸쳐 방류하면 인체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정용훈 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는 “일본 정부 기준치인 6만 Bq 농도의 물을 2L씩 매일 마셔도 연간 피폭량은 0.8μSv(마이크로시버트·방사선이 생체에 미치는 영향을 나타내는 단위) 정도로 기준치 미만”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연간 일반인 피폭 허용치는 1mSv(밀리시버트·1mSv는 1000μSv)다.

관련기사
그럼에도 오염수 관련 정보가 투명하지 않은 만큼 안전을 장담하기 힘들다는 의견이 나온다. 김익중 전 동국대 의대 교수는 “오염수 관련 정보도 제대로 공개하지 않고 있는 일본 정부가 오염수를 제대로 정화한 뒤 방출할지 믿기 어렵다”며 “정화 과정을 거치더라도 삼중수소 외 다른 방사성 물질 수백 가지가 남아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 관계자는 “인체 영향은 일본 정부가 방출하는 오염수 양과 농도, 기간에 따라 달라진다”며 “현재 오염수 방류로 인한 인체 위험성을 정확하게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김호경 kimh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정순구 기자·김우현 동아사이언스 기자
#후쿠시마#원전수#오염수#해양방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