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무상 “한중일 정상회의, 의장국 韓이 개최 환경 만들어야”

뉴시스 입력 2021-04-07 17:07수정 2021-04-07 17: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역 평화·안정·번영 위해 한중일 연계 극히 중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은 7일 중의원 외무위원회에 참석해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와 관련 의장국인 한국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7일 중의원 인터넷 TV 홈페이지에 게재된 이날 중의원 외무위원회 영상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은 지난 2019년 한중일 정상회의에 자신도 참석했다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위해 일중한 연계는 극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서밋(회의)은 , 주요 7개국(G7)도 그렇지만 의장국이 제대로 여러 조정을 해 개최할 수 있는 환경 만들기가 극히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물론 일본으로서도 협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차기 의장국은 한국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번 모테기 외무상의 발언은 일본유신회 우라노 야스토(浦野靖人) 중의원의 질문에 답한 것이다.

특히 모테기 외무상은 엔도 가즈야(遠藤和也)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 참사관이 우라노 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변을 끝냈는데도 불구하고 손을 들어 직접 다시 답변했다.

모테기 외무상 보다 먼저 답변했던 엔도 참사관은 한중일 정상회의에 대해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당초 한중일 정상회의는 지난해 열릴 예정이었으나 불발됐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3개국이 돌아가며 의장국을 맡아 개최한다.

의장국은 한국으로 개최를 위해 노력해왔다. 하지만 당시 일본 언론들의 보도를 종합하면 일본 측은 강제징용 문제 등의 해결책을 제시하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이번 모테기 외무상의 발언은 결국 한국에게 강제징용 등 문제 해결법을 제시하라는 입장을 거듭 강조한 셈이다.

지난해 10월 청와대는 한중일 정상회의 2020년 내 성사 여부와 관련해 사실상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조건으로 강제징용 문제 해법 제시를 내세운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힌 바 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해 10월 브리핑에서 “(한일 정상이) ‘만난다, 만나지 않는다’가 양국 현안 해결에 전제 조건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게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문제를 풀기 위해서 만나는 것이고, 문제가 있으면 오히려 만나서 풀려고 노력해야 한다”면서 “일부 내·외신에 보도된 대로 만남을 선결 조건으로 삼으면 아무것도 풀리지 않는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