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고교, 日 야구성지서 첫승… 우리말 교가 두번 울려퍼졌다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日고시엔 야구 첫 출전 교토국제고… 연장전 끝 역전으로 승리 감격
NHK “동해바다 건너서…” 방송
자막은 ‘동쪽의 바다’로 번역
재일동포들 대거 응원전 동참
승리 자축 24일 한국계 민족학교인 교토국제고교 선수들이 처음 출전한 선발고교야구대회(봄 고시엔) 첫 경기에서 이긴 뒤 교가를 부르고 있다. 이 장면을 생중계한 NHK는 교가의 한국어 가사 옆에 일본어 번역을 병기했는데 ‘동해(東海)’를 ‘동쪽의 바다(東の海)’로 표기했다(위쪽 사진). 아래쪽 사진은 상대 시바타고에 0-2로 뒤지던 7회 역전에 성공한 교토국제고교 선수가 득점하면서 기뻐하는 모습. NHK 화면 캡처·아사히신문 제공
“동해 바다 건너서 야마토(일본의 옛 이름) 땅은 거룩한 우리 조상 옛적 꿈자리….”

24일 오후 일본 효고현 니시노미야시 한신고시엔구장. 한국계 민족학교 교토국제고교 야구부 선수들이 전광판을 바라보며 교가를 나지막이 불렀다. 전광판 위엔 교기가 게양돼 있었다. 선발고교야구대회(봄 고시엔)에 처음 출전한 이 학교 선수들은 이날 첫 경기를 이기고 승리 팀 자격으로 그라운드에 도열해 교가를 함께 불렀다. 관중석에서 응원하던 재학생, 졸업생들도 따라 불렀다. 학부모들은 교가가 끝날 때까지 박수를 보냈다.

일본 야구의 성지로 불리는 고시엔구장에서 이날만 한국어로 된 교가가 2번 울려 퍼졌고 일본 공영방송 NHK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됐다. 이 대회는 1회 말이 끝나면 초 공격 팀, 2회 말이 끝나면 말 공격 팀 교가가 방송을 통해 전국에 울려 퍼진다. 승리 팀은 경기 후 교가를 한 번 더 부를 수 있는 기회를 얻는다. 이긴 팀이 교가를 부를 때 패한 팀 교기는 내린다. 이날 교토국제고교는 역시 처음 출전한 미야기현 시바타고교를 연장 승부 끝에 5-4로 눌렀다.

1924년 시작돼 100년 가까운 역사의 이 대회에서 한국어 교가가 울려 퍼진 건 처음이다. 한국계 고교가 출전한 게 처음이기 때문이다. 1999년 창단한 이 학교 야구부는 작년 가을 대회 성적을 기준으로 전국 32개 학교만 출전할 수 있는 이번 대회에 이름을 올렸다. 이를 두고 일본 언론들은 ‘기적’이라는 표현을 썼다. 3월 현재 일본에는 4000개 가까운 고교 야구팀이 있다.

주요기사
이날 NHK는 교토국제고 교가를 내보내면서 한국어 자막 옆에 괄호로 일본어 번역본을 함께 올렸는데 ‘동해(東海)’가 아니라 ‘동쪽의 바다(東の海)’라고 표기했다. 또 ‘일본어 번역은 학교로부터 제출받았다’는 설명도 달았다. 하지만 박경수 교토국제고 교장은 “한국어로 녹음한 CD를 대회 주최 측에 제출했을 뿐 번역까지 해서 주지는 않았다”고 했다. 주최 측이 우익들의 반발을 우려해 고유명사인 동해를 ‘동쪽의 바다’라고 바꿔 표기한 것으로 보인다.

교토국제고가 0-2로 뒤지던 7회 3-2로 역전에 성공하자 응원석에서는 “와∼” 하는 함성과 함께 “그럴 줄 알았어” “역시” 하는 한국어가 여기저기서 들렸다. 붉은색 점퍼를 맞춰 입은 응원단은 응원 고깔을 두드리며 선수들에게 힘을 불어넣었다. 교토국제고 응원석엔 약 900명이 모였다. 아직 1학년이 입학하기 전이라 재학생은 50여 명이었다. 한일 양국 정부의 인가를 받은 이 학교는 전교생이 130명(일본인 학생 93명, 한국 국적 학생 37명)으로 32개 출전 고교 중 가장 적다. 하지만 오사카에 있는 한국계 민족학교인 금강학교(37명)와 건국학교(9명) 학생들이 찾아와 함께 붉은 점퍼를 입었다. 일본에 4개뿐인 한국학교 중 간사이 지역 3개 학교가 연합응원을 한 것이다. 재일본대한민국민단에서도 100명 넘게 경기장을 찾았다. 오사카 총영사관 관계자들도 응원에 힘을 보탰다. 교토국제고 인근 편의점에는 고시엔 출전 축하 문구가 내걸리는 등 지역에서도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교토의 택시기사들 사이에서도 이 학교의 고시엔 출전이 화제다.

교토국제고의 고마키 노리쓰구(小牧憲繼·38) 감독은 승리 후 인터뷰에서 살짝 울먹이며 “졸업생들이 경기장에 와 매우 열심히 응원해줬는데 경기 도중에도 그분들의 얼굴이 떠올랐다”고 했다. 교토국제고는 창단 첫해인 1999년 처음 출전한 지역대회에서 교토세이쇼고교에 0-34의 대패를 당했다. 고마키 감독이 당시 이 학교 1학년 선수였다. 박 교장은 “고시엔 첫 출전으로 역사를 새로 썼고, 첫 경기를 이겨 또다시 새 역사를 썼다. 감개무량하다”며 기뻐했다. 앞서 박 교장은 대회 목표를 얘기하면서 “1승만 올렸으면 좋겠다”고 했었다. 이 학교 출신으로 한국 프로야구 두산 소속인 신성현 씨(31)는 “중계방송에서 한국어 교가가 나오는데 뭉클했다. 후배들이 우승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2회전에 오른 교토국제고의 한국어 교가는 27일 다시 전파를 타고 일본 전역에 울려 퍼진다. 상대 팀은 ‘도카이다이스가오(東海大菅生)’고교다. 공교롭게도 학교 이름에 ‘동해’라는 명칭이 들어 있다. 27일에도 금강학교와 건국학교 학생들이 함께 응원할 예정이다.

효고·교토=박형준 lovesong@donga.com / 교토=김범석 특파원 / 황규인 기자
#한국계 고교#첫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