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에서 우리가 크게 이겼다”…트럼프, 퇴임 후 첫 언론 인터뷰

뉴스1 입력 2021-02-18 07:49수정 2021-02-18 0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퇴임 후 가진 첫 언론 인터뷰에서 지난해 대선 조작을 거듭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나는 우리가 크게 이겼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그런 일이 민주당에서 일어났다면 전국에서 폭동이 일어났을 것”이라며 “공화당 시스템의 어떤 단계에선 (민주당과) 같은 수준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누구의 지지를 뜻하는 것인지 이름을 밝힌 것은 아니지만 지난 13일 자신에 대한 탄핵심판 표결 직후 “1월 의사당 난동 사태에 실질적이고 도덕적인 책임이 트럼프에게 있다”고 말한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러면서 “(대통령 선거가 있었던) 그 날 일어난 일은 수치스럽다고 생각한다”며 “대선일 밤에 우린 제3세계 같았다”고 말했다.

트럼프가 인터뷰에 응한 폭스뉴스 프로그램은 이날 폐암으로 사망한 극우 논객 러시 림보를 추모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었다.

그는 인터뷰에서 림보에 대해 “그의 싸움은 매우 용기있었고 그는 많이 아팠다”며 “끝까지 싸우고 있었다. 그는 투사였다”고 추모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