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11개 국가·지역 기업인 왕래 허용 일시 중단

뉴시스 입력 2021-01-13 23:05수정 2021-01-13 2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사카 교토 등 7개 지역 긴급사태 선언 확대…2월7일까지
오후 8시까지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스포츠 입장 제한 등
스가 요시히데(管義偉) 일본 총리는 13일 긴급사태 확대와 관련, “어려운 상황을 호전시키기 위한 필수적 조치라는 점을 이해해주기를 바란다”며 대책에 대한 협력을 거듭 호소했다고 NHK 방송이 보도했다.

스가 총리는 또 11 개국에 대해 실시하고 있는 기업 관계자들의 왕래를 중단할 방침도 밝혔다.

총리 관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스가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라 오사카부, 효고현, 교토부, 아이치현, 기후현, 후쿠오카현, 도치기현 등 7개 부·현에 2월7일까지 긴급사태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앞서 도쿄도와 인근 3개 현에 이어 긴급사태가 선포된 곳은 11개 지역으로 확대됐다.

스가는 “다른 지역에서도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모두 불안하게 느끼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어려운 상황을 호전시키기 위한 필수적 조치라는 점을 이해해주면 좋겠다”고 말한 뒤 “필요한 모든 수단을 다해 노력하겠다. 생활에 제약을 가져와 죄송하지만, 어떻게든 극복해야 하며 국민의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거듭 협력을 호소했다.

주요기사
그는 새로 긴급사태가 선포된 7개 부·현은 신규 감염자 수, 병상 이용률 등 이른바 ‘4 단계’에 해당하는 지표가 많다는 점과 대도시는 인구가 집중되어 있고, 전국으로의 감염 확산 위험이 있다는 등의 요소에 따라 전문가 의견도 듣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대책 내용은 앞서 긴급사태가 선언됐을 때와 같이, 음식점 밤 8시까지 영업 단축, 재택근무로 출근자 수 70% 감축, 밤 8시 이후 불필요한 외출 자제, 스포츠 및 콘서트 등의 입장 제한 등 4가지“라고 밝혔다.

그는 ”긴급사태가 선언되지 않은 지역이라도 4단계에 가까운 지역의 경우 긴급사태 선언에 준하는 조치로 음식점의 시간 단축 등 4가지 대책을 강구한다면 긴급사태가 선언된 지역과 같은 지원을 실시하겠다. 시기를 놓치지 않고 효과적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의료체제의 확보에도 전력을 다하고 있다. 도쿄도에서는 500개의 코로나19 환자를 위한 병상을 확보했으며 향후 다른 지역에서도 병상 확보를 철저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불필요한 외출은 오후 8시 이후뿐 아니라 낮에도 삼가해주시길 부탁한다. 현 상황이 연장되지 않도록 국민과 국가, 지자체가 같은 방향으로 제약을 극복해나가야 한다. 국민 모두의 협력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한편 ”지금까지 비즈니스 관계자들의 왕래가 허용된 11개 국가·지역으로부터의 입국자에 의한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된 사례는 없지만 국민 불안이 높아짐에 따라 11개 국가·지역에서의 신규 입국을 일시 중지시킨다“고 말했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해 스가 총리는 ”납치 문제는 스가 내각에서도 가장 중요한 과제이며, 피해자의 가족이 고령화하고 있어 일각의 유예도 없다. 조건없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만나겠다“고 말했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에 북한이 참가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대회조직위원회 사이에서 조정이 이뤄지고 있다. 대화 기회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