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베이루트서 큰 폭발 사고…최소 73명 사망·3700명 부상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8-05 07:34수정 2020-08-05 08: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레바논 베이루트 중심부 인근 항구 창고에서 큰 폭발 사고가 발생해 최소 73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4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로 인해 73명 이상이 사망하고 3700명이 부상을 입었다.

또 이로 인해 유리창이 깨지고, 석조물이 부서지는 등 레바논 수도 전역의 지반이 흔들리기도 했다.

폭발은 도시 전체를 휩쓴 것은 물론, 약 150마일(240km) 떨어진 지중해 동부 키프로스의 니코시아까지 폭발음이 들렸다고 AFP통신은 설명했다.

주요기사
당국은 폭발 사고 이후 구조대가 사람들을 더 구조하면 더 많은 사망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사진|뉴스1

로이터통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베이루트를 덮친 폭발 사고는 지금까지 사고 중 가장 강력하다고 설명했다.

레바논 내무장관은 이번 폭발 사고는 몇 년 전 압수해 레바논 항구에 보관돼있던 폭발성 물질이 폭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산 디압 총리는 “모든 의미에서 재앙이다. 오늘 일어난 일은 그냥 지나가지 않을 것”이라며 “이 사고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조르주 케타네 레바논 적십자 대표는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것은 엄청난 재앙”이라며 “도처에 희생자와 사상자가 있다”고 표현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