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신문 “최근 北 도발은 文대통령의 잘못된 조언 때문”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7-05 14:56수정 2020-07-05 14: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북한이 최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분노를 표출하는 원인에 대해 “2년 전 남북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한 조언 때문”이라고 4일 보도했다.

신문은 “2018년 9월 남북 정상회담 때 문 대통령이 ‘영변 핵시설 폐기’를 강하게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북미회담에 끌어들이기 위해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조언한 비책이었다”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2019년 2월에 열린)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직전 북한 통일전선부는 김 위원장에게 ‘미국이 (경제 제재 해제와) 영변 핵 폐기와의 거래에 응할 것’이라고 보고했다”며 “한국 당국으로부터의 정보를 통해 낙관적으로 전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이로 인해 김 위원장이 거래가 성공할 것이라는 자신감을 갖고 하노이 정상회담에 임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하노이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영변’ 외에 플러스알파를 압박했고, 회담은 결렬됐다. 니혼게이자이는 “(하노이 회담 때) 일본 정부는 미국이 북한과의 회담에서 엄격한 자세로 임할 것을 파악하고 있었다”고 했다.

주요기사

신문은 “(하노이 회담 뒤인) 2019년 4월 문 대통령이 직접 워싱턴으로 날아가 ‘영변 핵 폐기를 포함한 비핵화 조치’의 대가로 남북 경제협력을 인정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은 부적절하다‘고 일축했다”며 “그 한미 정상회담 다음 날부터 문 대통령에 대한 북한의 비판이 시작됐다”고 분석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