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 기원 조사하겠다” 다음주 中에 조사단 파견 예정

뉴시스 입력 2020-06-30 10:46수정 2020-06-30 1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이러스 어떻게 시작했는지 살펴야"
세계보건기구(WHO)는 2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 조사를 위해 다음주 중국에 조사단을 파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어떻게 시작했는지를 포함해 우리가 바이러스에 관한 모든 것을 알아야 더 잘 싸울 수 있다”며 “이를 준비하기 위해 다음주 중국에 팀을 보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바이러스가 어떻게 시작했고 대비 차원에서 미래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이해할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WHO는 지난달 중국에 추가적인 전문가단 파견을 논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WHO가 꾸린 국제 전문가팀은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지난 2월에도 중국에 들어가 현지의 피해 현황을 살폈다.

주요기사

코로나19는 지난해 12월 31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집단 발병이 처음으로 공식 보고됐다. 하지만 정확한 기원을 놓고 국제사회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은 바이러스가 우한의 연구소에서 실수로 유출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중국은 이같은 의혹을 재차 부인했다. 바이러스 학자들도 유출설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학계는 대체적으로 코로나19가 박쥐 같은 야생동물에서 기원해 인간에게로 넘어왔다고 보고 있다.

중국은 코로나19의 초반 실태를 은폐해 전 세계적 피해를 키웠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중국이 글로벌 입지를 실추하지 않기 위해 허위정보를 유포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중국은 시기적절한 대응과 정보 공유를 했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미국이 자국의 부실대응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바이러스를 정치화하고 있다고 맞섰다.

[런던=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