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최고재벌 리카싱, 홍콩국가보안법 지지…“긍정적 영향”

뉴시스 입력 2020-05-28 02:02수정 2020-05-28 02: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환법' 반대 시위 옹호와는 대조적
경찰, 국가보안법 반대 시위자 300여 명 체포
홍콩 최고재벌 리카싱(李嘉誠·91) 청쿵허치슨(長江和記) 그룹 전 회장이 27일 중국 정부가 제정하려는 홍콩 국가보안법에 대해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리 전 회장은 이날 친중 홍콩 매체인 문회보와의 인터뷰에서 “모든 국가는 국가안보에 관한 우려를 해소할 권한이 있다”며 “홍콩 국가보안법에 대해 과도한 해석을 할 필요는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리 전 회장은 “국가보안법이 제정되면 홍콩에 대한 중앙정부의 우려를 완화할 수 있다”며 “홍콩의 장기적인 발전과 안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홍콩 정부는 시민들이 일국양제에 대해 확고한 믿음을 갖을 수 있도록 책임을 져야 한다”며 “동시에 국제사회로부터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리 전 회장은 지난해 범죄자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 때는 시위대를 옹호했었다. 그의 홍콩 국가보안법 지지 발언은 홍콩이 또 다시 혼란에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이날 홍콩에는 오후들어 국가보안법에 반대하는 시위가 고조되면서 300여 명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SCMP는 입법회 주변 등 도심에서 수백명이 시위를 벌였고,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최루탄을 발사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