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中지방정부 ‘한국인 격리’ 앞장… 美 최고단계 여행경보는 韓-中뿐

입력 2020-02-26 03:00업데이트 2020-02-26 10: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19 확산 비상]
中 웨이하이-칭다오-선양-옌볜 등… 격리조치-이동통제 잇따라
美 CDC 이틀만에 경보 격상… 다른 나라들도 뒤따를 가능성
입국금지 14개국-제한 12개국 확산
베트남서 한국인 20명 병원격리 24일 대구에서 비엣젯항공 여객기(VJ871편)를 타고 베트남 다낭국제공항에 도착한 한국인 20여 명이 방역복을 입은 채 다낭 시내 병원으로 격리되고 있다. 베트남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차단을 내세워 탑승객의 여권을 압수하고 격리 조치했다. - 뉴시스
세계 곳곳에서 한국을 겨냥한 입·출국 제한 조치가 확산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지인 중국마저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와 칭다오(靑島),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 지린(吉林)성 옌볜(延邊)조선족자치주 등이 25일부터 한국에서 온 승객 전원에 대한 강제 격리·통제 조치를 시작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한국인들의 미국 입국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 “승객들 내릴 때까지 격리 몰라 황당”

중국 웨이하이시 당국이 관할 공관인 주칭다오 한국총영사관에 통보해 온 시점은 이날 오전 9시경(현지 시간)으로 인천공항발 제주항공편 비행기가 출발하기 불과 20여 분 전이었다. 한국인 19명을 포함한 승객 163명은 웨이하이 국제공항에 내린 뒤에야 강제 격리된다는 사실을 알았다. 공항 측은 방송을 통해 마중 나온 가족과 지인들에게 “기다리지 말고 돌아가라. 상황이 심각하다. 정치와 연결된다(되는 문제다)”고 알렸다. 12일 인천시로부터 마스크 2만 개를 지원받았던 웨이하이가 10여 일 만에 태도를 바꾼 것이다.

웨이하이는 산둥성 칭다오와 함께 한국인, 한국 기업이 많은 지역이다. 도착한 한국인은 대부분 기업 관계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웨이하이 소식통은 “황당하다. (격리 사실을) 미리 알려줬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토로했다.

이날 선양 공항에 내린 한국발 항공편 승객들은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일괄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14일간 자가 격리를 요구받거나 집중 격리 호텔로 이동했다. 호텔로 이송된 한국인은 없었다고 선양 소식통이 밝혔다. 칭다오 공항과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주 옌지공항에 도착한 한국발 항공편 승객들도 공항에서부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이 금지되고 시 정부 측에서 준비한 차량으로만 목적지로 이동했다. 칭다오 소식통은 “승객들이 개별적으로 예약한 호텔에서 14일간 격리하라고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중국 중앙정부의 발표 없이 지방 정부에서 잇따라 나선 것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당시의 방식과 비슷하다는 분석도 있다. 후시진(胡錫進) 환추(環球)시보 편집장은 24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웨이보에 “한국에서 오는 모든 사람을 14일간 격리하는 조치를 중국 정부 차원에서 긴급하게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 한국인 미국 입국에도 영향 미칠 듯


미 CDC는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2단계(경계)로 올린 지 이틀 만에 최고 단계인 3단계(경고)로 올렸다. 한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고 본다는 뜻이다. 이에 따라 미국인들의 한국 방문이 위축되는 것은 물론이고 한국을 다녀온 미국인이나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국하는 방문객에 대한 관리가 강화될 가능성이 커졌다.

한국 내 코로나19 환자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으면 국무부가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상향 조정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국무부가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상향 조정하면 다른 나라들도 이를 선례로 삼아 비슷한 조치에 나설 수 있다. 미국이 2일 중국에 대한 여행 금지를 결정하고 14일 이내 중국을 다녀온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자 호주, 뉴질랜드 등이 비슷한 조치를 내놨다.

외교부와 외신을 종합하면 25일 현재 카타르, 이스라엘, 이라크, 홍콩 등 14개 국가 또는 지역이 한국에서 오는 사람들의 입국을 금지했고 12곳은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베이징=윤완준 zeitung@donga.com / 뉴욕=박용 특파원 / 한기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