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메리엄-웹스터, 올해의 단어로 ‘They’…제3의性 지칭 명사

뉴시스 입력 2019-12-10 16:00수정 2019-12-10 16: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인칭 복수 '데이', 성별 알 수 없는 1인칭으로 활용
팝스타 샘 스미스 "가장 선호하는 대명사" 언급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사전 출판사이자 온라인 사전인 메리엄-웹스터는 ‘2019년 올해의 단어’로 ‘데이(They)’를 선정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AP통신은 ‘데이’이라는 흔한 단어가 올해 매우 강력한 힘을 발휘했다고 전했다.

피터 소콜로스키 메리엄-웹스터 편집자는 “올해 ‘데이’의 검색량은 전년 대비 313%가 증가했다. 정말 놀라운 일이다”며 올해의 단어로 ‘데이’을 뽑은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이는 우리 모두가 알고 있고, 즐겨 사용하는 대명사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이 단어에 주목했다”고 말했다.

‘데이’는 일반적으로 그들, 혹은 그것들이라는 3인칭 복수 대명사로 쓰인다. 그러나 최근 영미권에서는 특정인의 성별을 모르거나 언급하고 싶지 않을 때도 바로 이 ‘데이’를 활용한다.

남성 또는 여성이란 정체성을 거부하는 성 소수자들은 ‘데이’의 의미를 확장해 자신을 3인칭 단수 대명사 ‘they’로 지칭해 왔다.

주요기사
메리엄-웹스터는 이러한 추세를 반영해 지난 9월 ‘데이’에 ‘제3의 성(nonbinary)인 개인을 지칭하는 단수 대명사’라는 정의를 새롭게 추가했다.

소콜로스키 편집자는 “‘데이’의 검색량이 급증한 것은 올해 1월 제3의 성인 캘리포니아 출신 모델 오슬로 그레이스가 자신을 ‘데이’로 지칭했을 때”라고 설명했다. 패션계에서는 여성복과 남성복 무대를 넘나드는 그레이스를 ‘데이’라고 칭하고 있다.

자신을 제3의 성이라고 밝힌 팝스타 샘 스미스가 9월께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내가 가장 선호하는 대명사는 ‘데이’다”라고 밝힌 후에도 이 단어는 큰 관심을 끌었다. 당시 스미스는 “이는 내 젠더에 대한 평생의 전쟁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했다.

지난 10월 미국 심리학 협회는 학술적 글쓰기를 위한 안내서에 단수 3인칭 대명사로 ‘데이’를 활용할 수 있다며 이를 공식적으로 인정하기도 했다.

성소수자 단체는 “메리엄-웹스터의 결정은 제3의 성을 인정하는 긍정적인 단계”라며 환영했다. 그러면서 “언어와 정책, 문화가 이들을 받아들이기 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데이’ 외에도 올해 검색이 급증한 단어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 스캔들의 핵심인 ‘퀴드 프로 쿼(quid pro quo·대가)’와 ‘탄핵(impeach)’ 등이 있었다고 메리엄-웹스터는 전했다.

윌리엄 바 미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5월 미 상원 법사위원회에 출석해 사용한 ‘스니티(snitty)’라는 단어 역시 올해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바 장관은 청문회에서 지난 미국 대선에 대한 러시아의 개입 의혹을 다룬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한 로버트 뮬러 특검이 자신에게 보낸 항의 서한에 대해 설명하며 “약간 스니티했다(a bit snitty)”는 표현을 해 화제가 됐다.

‘스니티’는 싸움을 거는, 빈정대는 등의 뜻으로 해석되는데 미국에서도 일반적으로 쓰이지 않는 생소한 단어다. 당시 SNS에서는 ‘스니티’를 활용한 문장을 만드는 게 유행처럼 번지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