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휴대전화 사용자 4분의 1이 앱 이용”

동아일보 입력 2010-09-15 09:56수정 2010-09-15 09: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에서 휴대전화 사용자 약 4명 중 1명이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사용하는 등 '앱 문화'가 서서히 떠오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여론조사 기관 퓨 리서치 센터와 시장조사 기관 닐슨이 공동으로 14일(현지시각) 발표한 '앱 문화의 발흥' 보고서는 휴대전화를 쓰는 미국 성인 중 35%가 휴대전화에 앱이 있으나 실제 사용하는 사람은 24%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휴대전화 사용자의 76%는 사진 촬영을, 72%는 문자메시지를, 38%는 인터넷접속을 이용하는 등 휴대전화의 다른 기존 기능들이 아직은 앱보다 널리 쓰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앱 사용자의 57%가 남성, 43%가 여성이며 전체 미국 성인 인구 중 23%인 18~29세가 앱 사용자의 44%를 차지하는 등 앱 사용자층이 남성, 청년, 교육받은 부유층에 편중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크리스텐 퍼셀 퓨 리서치 센터 부국장은 "일부 휴대전화 사용자, 특히 남성과 청년층에서 앱 문화가 확실히 떠오르고 있다"며 "그러나 아직은 다수가 휴대전화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모르는 초기 수용 단계임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닐슨 측 연구 책임자인 로저 엔트너는 "2년 전까지만 해도 앱 문화란 게 존재하지 않았음을 감안하면 이 같은 추세는 주목할 만하다"고 덧붙였다.

가장 인기 있는 앱 종류는 게임으로 나타났으며 이어 음악, 음식, 연예, 뉴스·날씨,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지도, 내비게이션 등이 인기 있었고 유료 앱 구입 경험이 있는 사용자는 13%였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82%가 휴대전화를 갖고 있으며 23%는 유선전화없이 휴대전화만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보고서는 휴대전화 사용자 1917명에 대한 전화조사와 과거 30일 사이 앱을 내려받기 한 사용자 3962명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인터넷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