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아키노 “무례한 홍콩” … 홍콩정부 “정중한 편지인데”

동아일보 입력 2010-09-11 03:00수정 2010-09-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측 ‘관광객 피살’ 마찰 계속 베니그노 아키노 필리핀 대통령은 9일 TV에서 홍콩 행정수반 도널드 창 행정장관에게서 받은 편지를 두고 “무례한(insulting)”이라는 표현을 썼다고 홍콩 언론이 보도했다. 지난달 23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발생한 홍콩 관광객 인질 피살사건과 관련해 홍콩과 필리핀의 불편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아키노 대통령은 이날 필리핀 3개 TV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홍콩 정부의 공식적인 편지에 답변하지 않기로 했다”며 “내 생각에는 그것은 무례하다”고 말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다궁(大公)보 등 홍콩 언론이 10일 전했다.

아키노 대통령은 “나는 중국 정부를 통해 나에게 그런 편지를 보내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는 뜻을 전했다”며 “어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홍콩은 외교권이 없는 것을 상기시키는 한편 편지의 어조에 불만을 제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키노 대통령은 발신인이 창 행정장관이라고 꼭 집어 말하지는 않았다.

이에 대해 홍콩 정부는 “창 장관은 지난달 26일 ‘정중하고 세련된 방법’으로 아키노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 협조에 감사를 표시했다”며 “창 장관은 이 편지에서 독립적이고 전문적이며 전면적인 사건 조사를 희망했다”고 밝혔다. 홍콩 정부는 서신을 통해 사건 과정에 대한 세세한 자료와 경위 등을 알려줄 것을 희망했다고 덧붙였다. 일부 소식통은 이 편지에 ‘요구사항’이 있다고 말했다고 SCMP는 전했다.

주요기사
이 인질극으로 홍콩 관광객 8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홍콩 정부는 필리핀 경찰당국이 어설프게 구출작전을 펼치다 희생자가 늘었고 사후 처리과정도 매끄럽지 못하다고 불만을 터뜨려왔다. 특히 아키노 대통령이 사건현장과 기자회견에서 두 차례 웃는 얼굴을 보이자 홍콩 시민이 격분하기도 했다. 당시 아키노 대통령은 “나는 기쁠 때나 어처구니없을 때 웃는 버릇이 있다”며 “마음을 상하게 했다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한편 사고 조사를 진행 중인 필리핀 정부는 “진압 경찰이 발사한 총에 일부 홍콩 여행객이 총상을 입었을 확률이 높다”고 밝혔다.

베이징=이헌진 특파원 mungchi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