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향군인회 성명 “테러행위 분쇄위해 전투부대 파병해야”

입력 2003-12-03 18:50수정 2009-09-28 04: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향군인회(회장 이상훈·李相薰)는 지난달 30일 이라크 북부 티크리트에서 발생한 한국인 피격 사건과 관련해 3일 성명을 내고 “테러 분쇄를 위해서라도 치안 유지를 위한 전투부대를 파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향군은 성명에서 “사회 일각에서 파병 철회를 촉구하며 파병 반대를 강력히 주장하고 있으나 테러에 물러선다면 사담 후세인 정권의 손을 들어주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향군은 또 “서울 용산 미군기지는 우리 안보 위상의 표상”이라며 “용산기지를 이전해도 한반도 안전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는 정부의 처사에 실망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향군은 이어 “사선을 넘어 탈북한 (국군포로) 전용일씨의 귀환 호소까지 외면한 당국의 무성의함에 울분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정부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전씨를 반드시 구출하고 이 사건을 계기로 국군포로 송환을 위한 총체적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촉구했다.

윤상호기자 ysh100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