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에 530억원짜리 APT

입력 2003-07-14 15:09수정 2009-09-28 21: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뉴욕의 맨해튼 한복판 고층아파트 한층이 4500만달러(약 530억원)에 팔렸다고 뉴욕포스트와 USA투데이 등이 11일 보도했다.

이는 맨해튼 아파트 사상 최고가격으로 종전 기록은 3년전 3700만달러(약 440억원)에 거래된 파크애비뉴의 1580㎡(478평) 아파트였다.

이번에 거래된 아파트는 센트럴 파크 남서쪽 컬럼버스 서클에 짓고있는 80층짜리 주상복합빌딩 'AOL 타임워너 센터'의 남쪽빌딩인 사우스타워 76층으로 780㎡(236평)짜리다. 77층의 280㎡도 포함돼있지만 '미국의 은행가이며 영국 독신남'으로 알려진 주인은 시원하게 보이기 위해 위를 터서 사용할 계획이라고 뉴욕포스트는 전했다.

아파트 값에는 부동산 중개수수료 250만달러가 포함돼있지만 1500만달러 이상이 추가로 들 것으로 보이는 실내장식비는 제외된 것이다.

이 아파트에는 사방에 유리로 185㎡ 넓이의 테라스가 설치되며 이곳에선 바로 옆의 센트럴파크는 물론 인근 3개주와 대서양까지 볼 수 있다. 버튼 하나로 음식과 옷가지, 공연티켓을 주문할 수 있고 날씨도 검색할 수 있는 '전자 수위시스템'과 지문인식 엘리베이터 등을 갖추고 있다.

전체 200가구의 이 아파트 가장 값이 싼 것은 방 두칸짜리 아파트로 180만달러. 보통이 2400만달러에 이른다. 인기가수 리키 마틴은 1000만달러짜리를 샀다고 USA투데이는 보도했다.

1000만달러 이상의 맨해튼 고급아파트는 '9·11테러' 이후 경제난과 테러공포 때문에 거래가 뜸했지만 최근들어 시장이 되살아나고 있다고 중개업자들은 말하고 있다. 현재 매물은 작년에 비해 30%가량 늘어 150채가 나와있으며 평균 1년만에 거래가 성사된다는 것.

뉴욕=홍권희특파원 konih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