印尼 인권단체,5월 시위사망 정부배상 요구

입력 1998-07-17 19:44수정 2009-09-25 07: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도네시아의 5개 인권단체는 16일 1천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 5월 유혈폭동사태때 정부가 국민을 보호하지 못했다며 약 40억달러의 배상을 요구했다.

인도네시아 인권법률협회(PBHI)등 인권단체들은 정부를 상대로 자카르타의 한 법원에 제출한 소장에서 바차루딘 주수프 하비비대통령, 위란토통합사령관, 경찰책임자 3명 등 5명을 피고인으로 지목했다.

인권단체들은 정부가 폭동 당시 및 사후에 폭력을 막거나 치안을 유지하는 데 실패했으며 시민의 법적 권리도 보호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자카르타AFP연합〉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