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對日정책 전면 재검토 착수…「어업협정파기」 대응

입력 1998-01-24 20:39수정 2009-09-25 2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와 대통령직인수위는 일본의 일방적 어업협정 파기를 계기로 대일(對日)정책을 새로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대일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당국자는 24일 “대일관계를 새로 정립해야 한다는 국민과 정치권의 여론에 따라 대일관계 전반에 대한 재검토가 불가피해졌다”며 “정부와 인수위는 곧 양국간 주요현안에 대한 본격적인 검토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외무부는 이날 오전 유종하(柳宗夏)장관 주재로 간부회의를 열어 외무부차원에서 마련한 대책을 점검, 그 결과를 인수위측에 전달했으며 청와대와 김대중(金大中)차기대통령측에도 보고했다. 외무부는 회의에서 1차적으로 일본군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에 대한 일본의 법적 책임문제를 국제사회에서 적극 제기하는 한편 일본의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에 대해서도 반대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무부는 이와 함께 양국간 문화교류협력사업과 일본의 대중문화 수입검토 방침 등도 재검토대상에 포함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문 철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