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연예

작사가 김수지 아나운서, 저작권료 얼마길래?…“월급 정도 쏠쏠”

입력 2022-05-19 07:50업데이트 2022-05-19 07: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작사가인 김수지 MBC 아나운서가 월급과 비슷한 금액의 저작권료를 받는다고 밝혔다.

김 아나운서는 18일 방송한 tvN 예능물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해 “어린 시절 작사가가 꿈이었다. SM엔터테인먼트 ‘작사짱’ 오디션에 항상 도전했는데 늘 떨어졌다”며 “2년 정도 주말마다 학원에 다니다 데뷔했다”고 털어놨다.

MC 유재석은 “학원 다니면 다 작사가가 될 수 있냐?”고 물었고, 김 아나운서는 “5년이 걸릴 수도, 1년 안에 데뷔할 수도 있다. 그 전에 많이 포기하기 때문에 버티기 나름”이라고 답했다.

김 아나운서는 그룹 ‘레드벨벳’의 ‘In My Dreams’를 비롯해 ‘CIX’가 부른 ‘숨’ ‘EPEX’의 ‘Do 4 Me’ 윤하의 ‘나는 계획이 있다’ 박정현의 곡 ‘나의 봄’도 작사했다. 저작권료는 어느 정도냐는 질문에 “지난달에 어떤 곡이 정산돼 들어왔다. 월급 정도였다. 쏠쏠하다고 생각했다”며 웃었다.

김수지 아나운서는 2017년부터 MBC에서 근무했다. MBC 뉴스데스크, MBC FM4U ’우연한 하루 김수지입니다‘ 등 진행을 맡았다. 현재 MBC 표준FM ’아이돌 스테이션‘ DJ로 활약 중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