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설…SM “아티스트 자산이라 회사가 파악 어려워”

뉴스1 입력 2021-10-28 10:10수정 2021-10-28 10: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태연/뉴스1 © News1
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를 입었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회사가 파악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28일 한 매체는 2500억원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과 관련해 걸그룹 A씨도 피해를 입었으며, 해당 기획부동산 업체는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을 동원해 부유층들의 투자를 유도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 아버지는 기획부동산 업체를 통해 A씨 명의로 땅을 샀다. 이 업체는 4억원에 매입한 땅을 3개월 뒤 A씨 측에 11억원에 팔아넘겼다. 이 땅은 군사나 공공시설이 아니면 용도를 바꿀 수 없도록 지정된 ‘보전 산지’로 묶인 상태다. 이후 다른 매체는 한류스타 A씨가 소녀시대 태연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뉴스1에 “아티스트 자산 관련 부분이라 회사가 파악하기 어렵다”고 입장을 밝혔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