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상달빛 김윤주 “남편 권정열, 원래 ‘극혐’했다…홍대 허세 있다고 생각”

뉴스1 입력 2021-10-27 23:04수정 2021-10-27 2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옥상달빛 김윤주가 남편인 십센치 권정열과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김윤주가 게스트로 나와 권정열을 언급해 이목을 끌었다.

그는 “권정열과는 원래 극혐하던 사이라던데”라는 질문을 받았고 맞다며 그 이유를 밝혔다.

김윤주는 “알고 지낸지는 오래됐었는데 라디오에서 만났다. 그때는 각자 애인이 있었다”라며 “방송에서 너무 여자친구 자랑을 많이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주요기사
전 여자친구 자랑 때문에 ‘극혐’이었던 거냐고 하자, 김윤주는 “그건 사실 멋있었다”라며 다른 이유를 털어놨다. “홍대 허세가 굉장히 있더라”라면서 “‘아메리카노’ 음악 들었을 때도 가사가 이게 뭐야, 진짜 쉽게 쓴다 이런 생각을 했다”라고 속내를 고백했다.

김윤주는 “음악을 쉽게 하는데 운 좋아서 잘됐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목소리는 좀 괜찮다 이 정도로 지내다가 공연을 같이 하게 됐다. 공연 회의 때부터 너무 달라졌다. 시간 약속을 잘 지키고 지금까지 본 사람 중에 가장 성실하더라”라고 전했다.

그는 남편에 대해 “밤샘 작업을 많이 하고 다른 취미도 없다”라면서 “반전 매력이 있다. 성실하다. 가사 하나 쓰는데 몇 개월이 걸린다. 음악을 열심히 하는 모습 보고 반하긴 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