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간판 아나운서 손범규·박찬민·최기환 ‘희망 퇴직’…왜?

뉴시스 입력 2021-10-21 16:39수정 2021-10-21 16: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범규, 박찬민, 최기환 아나운서가 희망퇴직으로 SBS를 떠난다.

SBS 관계자는 21일 뉴시스에 “손범규, 박찬민, 최기환 아나운서가 희망퇴직을 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이들은 오는 31일까지 근무한다.

SBS는 최근 TY홀딩스로 대주주를 변경한 후 희망퇴직을 진행했다. 더불어 이번 희망퇴직은 업계 최고 수준의 보상안을 마련했다고 밝힌 바 있다.

세 아나운서는 각종 프로그램과 뉴스, 스포츠 중계 등을 맡아 SBS 간판 아나운서로 활동해왔다. 손범규 아나운서는 1995년 SBS에 입사해 ‘모닝와이드’, ‘스포츠센터’ 등을 진행했다. 또 박찬민 아나운서는 지난 2000년 입사해 ‘좋은 아침’,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등을 맡았다. 최기환 아나운서는 2003년 입사해 ‘맨 인 블랙박스’, ‘접속! 무비월드’ 등을 진행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