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코로나 음성…‘이터널스’ 일정 소화 계속

뉴시스 입력 2021-10-21 11:52수정 2021-10-21 1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이터널스’에 출연하는 안젤리나 졸리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영화팀이 비상에 걸린 가운데 마동석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8일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영화 ‘이터널스’ 월드 프리미어(전 세계 첫 시사회) 레드카펫 행사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영화의 주역인 안젤리나 졸리, 리처드 매든, 셀마 헤이엑, 클로이 자오 감독 등이 참석했다. 마동석 역시 영화의 주역으로 동료들과 함께했다.

행사 이후 안젤리나 졸리가 코로나19 감염자와 접촉 가능성이 있다고 전해지면서 행사 참석자들이 모두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마동석은 음성 결과를 받았다. 이날 행사에 동행한 연인 예정화 역시 같은 결과를 받았다.

마동석은 음성 판정을 받고 현지에서 남은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주요기사
영화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