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자전거 타다 골절 “어깨로 쿵 떨어져서 많이 아파”

뉴스1 입력 2021-09-29 08:18수정 2021-09-29 08: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성시경/ 사진=성시경 인스타그램 © 뉴스1
가수 성시경이 자전거를 타다가 골절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성시경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놀랐죠, 말 못 했는데 창피하지만 자전거 타다 자빠졌다”라며 “이 덩치로 어깨로 쿵 떨어져서 많이 아프다”라는 글과 함께 깁스한 사진을 게시했다.

성시경은 “최근에 무릎에 무리가 와서 테니스 좀 줄이고 자전거라는 새로운 운동에 신나서 건강과 행복을 찾으려 했는데 찰과상과 골절을 선물 받았다”라며 “우울해하려하면 끝도없이 우울할 일이지만 좋게 생각하려 한다, 얼굴 안 다치고 중요한 인대도 멀쩡하고”라고 적었다.

이어 “무언가 진짜 재정비의 시간을 가져야겠구나”라며 “필요했어요 그런시간이”라고 덧붙였다. 성시경은 그러면서 “얼른 나을게요”라며 “당분간 요리는 못할 듯 해요 미안”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한편 성시경은 KBS Joy ‘실연박물관’, JTBC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 등에 출연 중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