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간 화 한번 안 낸 남편의 폭탄 제안

손효주 기자 입력 2021-09-18 03:00수정 2021-09-18 03: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채널A 20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
평생 술 담배는 입에도 대지 않은 데다 식단까지 철저히 관리하며 살아온 자타 공인 ‘FM 남편’이 있다. 게다가 직업은 태권도 도장 관장. 건강이라면 누구보다 자신 있던 이 남자는 어느 날 청천벽력 같은 이야기를 듣는다. 대장암 3기 선고를 받은 것.

채널A와 SKY가 공동 제작하는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는 20일 방송에서 암 진단을 받은 뒤 비뚤어지기 시작하는 남편 이야기를 다룬다. 실제 사연을 바탕으로 제작된 드라마에서 아내는 남편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간병한다. 그러나 헌신적인 아내에게 돌아오는 건 남편의 타박뿐. 남편은 “당신은 언제나 날 환자 취급한다. 그래서 기가 살 남자가 어디 있느냐”며 아내를 몰아붙이기 일쑤다.

실제 부부가 출연해 갈등을 터놓는 ‘속터뷰’에서는 30대 부부가 등장한다. 남편은 ‘예수’라는 별명으로 불릴 만큼 선량한 인상을 자랑한다. 9년간 아내에게 화 한 번 내지 않을 정도로 인자한 그는 어느 날 갑자기 아내에게 ‘폭탄 제안’을 한다. 아내는 ‘멘붕(멘털 붕괴)’에 빠졌다. 아내는 “일반인이 집에서?”라고 되묻는 등 당황해하는 모습. MC 이용진은 남편을 보며 “불나방 같은 삶을 살고 계신다”며 놀란다. 순하디순한 남편이 모두를 놀라게 한 ‘반전 제안’은 무엇일까. 이들의 사연은 20일 오후 10시 30분 채널A와 SKY에서 동시에 공개된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주요기사

#남편#폭탄제안#애로부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