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당근, 카레 맛 좌우한다”…당근 카레 비교 실험

뉴스1 입력 2021-07-23 00:21수정 2021-07-23 00: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맛남의 광장’ © 뉴스1
‘맛남의 광장’ 백종원이 카레에 들어가는 당근으로 비교 실험에 나섰다.

22일 오후 9시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당근 소비 촉진을 위해 연구에 돌입한 맛남 연구소장 백종원과 연구원(양세형, 최원영, 곽동연, 최예빈)의 모습이 담겼다.

당근이 넘쳐나는 재고에 산지 폐기까지 이어지는 최악의 상황을 맞이했다. 이에 맛남 연구소는 모두가 좋아할 수 있는 당근 요리 연구에 돌입했다.

그러자 백종원이 “당근이 카레 맛을 은근히 많이 좌우한다. 모르는 사람이 많다”고 밝히며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백종원은 당근을 잘라서 넣은 카레와 갈아서 넣은 카레 2가지로 ‘당근 카레 비교 실험’에 나섰다.

주요기사
중간 시식을 한 양세형은 간 당근 카레가 더 달착지근하고 감칠맛 난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백종원은 버터와 후춧가루로 두 카레를 마무리했다. 두 카레를 비교한 연구원들은 간 당근 카레가 더 달고 걸쭉하며 묵직한 부드러움이 있다고 칭찬했다. 더불어 당근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고 호평했고, 두 카레를 섞어 활용해도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SBS ‘맛남의 광장’은 지역의 특산품이나 로컬푸드를 이용한 신메뉴를 개발해 휴게소, 철도역, 공항 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교통 이용객들에게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