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윤여정 언니에게 한마디 했다가 오해, 섭섭했다더라”

뉴시스 입력 2021-06-11 11:39수정 2021-06-11 11: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수미가 윤여정과의 깜짝 비하인드를 전한다.

오는 13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SBS ‘티키타CAR’(이하 ‘티키타카’)에는 김수미가 탑승, 매운맛 입담의 진수를 보여준다.

이날 김수미는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은 윤여정에 대해 “1도 질투 안 한다”라고 밝혀 MC들을 놀라게 한다. 또한, 김수미는 “윤여정 언니는 노력형이고 나는 벼락치기형”이라고 두 사람의 극과 극 연기 스타일에 대해 전해 눈길을 끈다. 과연 김수미가 밝힌 윤여정의 연기 비법은 무엇일지. 그와 180도 다른 김수미만의 스타일은 어떤 것일지 호기심이 더해진다.

특히, 김수미는 과거 윤여정에게 한마디를 건넸다가 서로 오해하게 된 사연을 밝혀 궁금증을 자극한다. 김수미는 “윤여정 언니가 섭섭했다더라. 나는 전혀 그럴 의도가 없었다”라고 솔직하게 전한다. 과연 김수미는 윤여정과의 오해를 풀었을지.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주요기사
뿐만 아니라 김수미는 가왕 조용필과의 의외의 친분도 공개해 MC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김수미가 최근 조용필에게 음식을 만들어 줬다고 털어놓으며 오랜 인연을 공개한 것. 또한, 김수미는 그 누구도 예상 못할 조용필의 무대 뒤 반전 모습에 대해 털어놔 놀라움을 안길 예정.

한편, 드라이빙 뮤직 토크쇼 ‘티키타카’는 오는 13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