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연, 44살 맞아? 세월 잊은 초동안 미모

뉴스1 입력 2021-02-26 08:19수정 2021-02-26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연© 뉴스1
가수 채연이 초동안 미모를 과시했다.

채연은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 좀 봐줘요 실장님’ 번외편”이라며 “나도 밥 줘요 최실장님”이라고 남겼다.

이어 “아니 나는! 왜 혼자 비비고 있는데~”라며 “밥 비비면서 혼자 뭐라뭐라 혼잣말 하는 것 공개할까하다가 소리 껐어요”라고 덧붙였다.

사진 속 채연은 대기실에서 혼자 밥을 먹고 있는 매니저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주요기사
특히 채연은 1978년생으로 올해 한국나이로 44세임에도 20대 같은 피부에 초동안 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채연은 지난 2003년 데뷔해 ‘둘이서’ ‘다가와’ 등의 히트곡을 내고 큰 사랑을 받았으며 현재까지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