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정♥’ 김동성, 전처와 나눈 메시지 공개…욕설 난무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2-23 10:40수정 2021-02-23 10: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동성. 출처= 뉴스1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 전처와 나눈 메신저 내용을 공개하면서 양육비 지급을 위해 노력 중임을 호소했다.

김동성은 23일 여자친구 인민정 씨의 인스타그램에 “#배드파더스 #양육비 노력했습니다. 노력하고 있습니다. 모든 잘못 반성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올렸다.

이와 함께 공개한 이미지에는 전처와 나눈 대화 내용이 담겨 있다. ‘밑빠진 독’이라는 이름으로 저장된 전처는 “너는 참고 있는 나한테 왜 XX이야. 미팅 같은 소리하고 있네” “양육비 XX 안 주면 끝까지 받아낸다” 등의 말을 내뱉었다.

아울러 아들과의 메시지 내용도 공개했다. 김동성은 아들에게 “아빠 집에서 같이 살래?”라고 물었고, 아들은 “나중에 생각할게. 나도 엄마 계속 집에 안 오면 아빠랑 살려고”라고 답했다.

주요기사
이어 “잘 생각해보고 빨리 결정하자. 아빠가 너무 걱정이 된다”고 말하자 아들은 “알았어. 누나 교회갈 때 지하철 타고가. 이유는 엄마가 그 남자가 운전해서 누나가 싫어서 지하철 타고가”라고 보냈다.

전처·아들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 출처= 인스타그램
앞서 2018년경 이혼한 김동성은 전 부인에게 두 자녀에 대한 친권과 양육권을 넘기고 2019년 1월부터 자녀들이 성년이 될 때까지 한 아이당 매달 150만 원 씩 지급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해 두 자녀의 양육비를 제대로 지급하지 않아 ‘배드파더스’에 등재됐다.

이후 김동성은 지난 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특별편에 출연해 “원래는 월급 300만 원 벌어서 200만 원은 계속 양육비로 보내줬었다”며 “(코로나19) 전에는 지급이 가능했던 금액”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전처는 방송 이후 온라인에 글을 올려 “300만 원을 벌어서 200만 원을 줬다고 거짓말을 했다”면서 “아이들에게 어떤 말로 위로를 해줘야 할지 모르겠다”고 분노했다. 또 “재혼은 너무 축하해주고 싶다. 근데 방송은 두 번 다시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