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이혼 이유, 전처 학력 거짓말 때문” 주장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2-16 07:50수정 2021-02-16 07: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 캡처.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 전처와의 가장 큰 이혼 사유에 대해 “그의 거짓말 때문에 신뢰·믿음이 깨진 탓”이라고 주장했다.

김동성은 지난 15일 여자친구 인민정 씨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께서 잘못 알고 계시는 부분을 이제는 말을 해야할 것 같아 글을 올린다”라면서 이같이 올렸다.

이어 “전처가 SBS ‘자기야’ 등 언론매체를 통해 말했던 서울대 음대는 거짓이었다”라며 “전처의 서울대 음대 학력 위조에 대한 의문과 주변에서 사기 부부라는 스트레스를 받아 전처에게 확인 사실을 요청했지만 끝내 거짓으로 일관하면서 둘 사이는 신뢰와 믿음이 깨지며 파국을 맞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동성은 “물론 이혼에는 내 잘못도 있다”면서도 “100% 나의 잘못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공인으로서 끝까지 지키지 못한 점은 반성하고 있으며 지금도 죗값을 치르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 캡처.
다만 양육비에 대해서는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300만 원이라는 액수가 벅차 밀린 것 뿐이지 회피하지 않았다”면서 “방송에 출연한 것도 양육비를 지급하기 위함이었으나 전처는 또 방송을 나가지 못하게 바로 반박글을 올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양육비를 보내려고 여자친구를 설득해서 나온 것”이라며 “한쪽 말만 언론에 나와 난 어느덧 파렴치한 아빠로 낙인찍혀 버렸다. 더이상 아이들 아빠로서 침묵이 답이 아니라는 결정을 해 고민 끝에 글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2018년경 이혼한 김동성은 전 부인에게 두 자녀에 대한 친권과 양육권을 넘기고 2019년 1월부터 자녀들이 성년이 될 때까지 한 아이당 매달 150만 원 씩 지급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해 두 자녀의 양육비를 제대로 지급하지 않아 ‘배드파더스’에 등재됐다.

이후 김동성은 지난 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특별편에 출연해 “원래는 월급 300만 원 벌어서 200만 원은 계속 양육비로 보내줬었다”며 “(코로나19) 전에는 지급이 가능했던 금액”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전처는 방송 이후 온라인에 글을 올려 “300만 원을 벌어서 200만 원을 줬다고 거짓말을 했다”면서 “아이들에게 어떤 말로 위로를 해줘야 할지 모르겠다”고 분노했다. 또 “재혼은 너무 축하해주고 싶다. 근데 방송은 두 번 다시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동성 전처가 올린 글.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