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김동완 측, 사생 자택 무단침입에 경고 “찾아가는 행동 말길”

뉴스1 입력 2020-05-23 22:14수정 2020-05-23 22: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화 김동완 © News1
신화 김동완 측이 자택을 찾아오는 사생에게 경고했다.

23일 김동완 소속사 Office DH는 SNS에 “여러 차례 공지를 통해 부탁을 드렸음에도 지켜지지 않는 부분이 있어서 다시 한번 안내해드린다”라며 공지글을 남겼다.

Office DH는 “지난해 여름부터 김동완의 집으로 찾아오는 한 사람이 있다. 직접 회유도 하고, 경찰에 신고도 해서 한동안 나타나지 않았던 그 사람이 오늘은 아예 담을 넘어서 문 앞까지 들어와 있었다”며 “이는 명백한 무단 침입이다. 이 사람을 혹시라도 아는 분이 계신다면 다시는 이런 행동을 하지 않도록 만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자택은 김동완님의 개인적인 공간이고 타인에게 방해받지 않아도 되는 온전한 쉼터이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소중한 곳”이라며 “절대 아티스트의 자택으로 찾아가는 행동은 하지 않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다음은 김동완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Office DH입니다.

여러 차례 공지를 통해 부탁을 드렸음에도 지켜지지 않는 부분이 있어서 다시 한번 안내해드립니다.

작년 여름부터 김동완님의 집으로 찾아오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그 사람에게 직접 회유도 해보고, 경찰에 신고도 해서 한동안 나타나지 않았던 그 사람이 오늘은 아예 담을 넘어서 문 앞까지 들어와 있었습니다. 지금까지는 담 밖에서 있었지만 오늘은 담을 넘었기 때문에 이는 명백한 무단 침입입니다.

그동안 수시로 찾아온 이 사람을 혹시라도 아는 분이 계신다면 다시는 이런 행동을 하지 않도록 만류를 부탁드리겠습니다.

자택은 김동완님의 개인적인 공간이고 타인에게 방해받지 않아도 되는 온전한 쉼터이며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소중한 곳입니다.

절대 아티스트의 자택으로 찾아가는 행동은 하지 않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