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주원 “연애경험 두 번, 이상형은 뱃살 나온 착한 여자”

동아닷컴 입력 2015-10-13 09:13수정 2015-10-13 09: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힐링캠프 주원’

배우 주원이 자신의 독특한 이상형을 밝혔다.

지난 12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500인’에는 배우 주원이 출연해 500인 청중과 대화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주원은 “지금까지 연애를 두 번 했다 저도 연애를 안 하고 싶었던 건 아니다”라며 “데뷔하고 나서 누군가 좋았다가 작품에 들어가서 안 된 적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주요기사
이어 MC 김제동이 “상대 여배우에게 집착이 심하다는 말을 들었다”고 묻자 주원은 “한 사람한테 집중하고 있는 시기에 힘들긴 하다. 심리적으로 경쟁을 하게 되는 것 같다”고 답했다.

특히 주원은 “등이 예쁘고 뱃살 나온 착한 여자가 이상형”이라며 “사랑에 빠지면 굳이 빠져나오려 하지 않는다. 그런 생각을 아예 안 할 때 진정한 마음이 나오는 거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