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Q|윤시윤의 연기와 삶] 윤시윤 “김병욱PD·이정섭PD·강은경작가 은인”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29 07:00수정 2010-09-29 08: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평범하게 생긴 눈, 저도 마음에 들어요.”

‘신인 윤시윤’을 보고 모두들 “안 된다” 할 때 그의 가능성을 보고 믿어준 이들이 있기에 윤시윤은 “행복하다”고 말했다.

데뷔작인 ‘지붕뚫고 하이킥’, 영화 ‘고사2’,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까지. 윤시윤을 지금의 자리에 서게 도와준 이들은 ‘지붕뚫고 하이킥’의 김병욱 PD, ‘제빵왕 김탁구’의 강은경 작가와 이정섭 PD다. 윤시윤은 그들을 ‘은인’이라고 말한다. 특히 세 사람은 윤시윤의 가능성뿐만 아니라 그의 ‘평범하게 생긴 눈’에서 매력을 발견해 그를 캐스팅했다. “제가 큰 키에 뚜렷하게 잘생긴 얼굴이 아닌데도, 저의 작은 모습들을 발견해 주셨어요. 그리고 평범한 보통사람의 눈을 특히 예뻐 주셨죠”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관련기사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