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매일 제호 변경…내년부터 '서울신문'

입력 2003-12-03 18:50수정 2009-09-28 04: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매일신보사(사장 채수삼·蔡洙三)는 3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내년 1월 1일자부터 신문 제호를 ‘대한매일’에서 ‘서울신문(The Seoul Shinmun)’으로, 내년 1월 1일부터 회사명을 ‘서울신문사’로 바꾸기로 결정했다.

서울신문은 대한매일의 지령과 창간기념일(7월 18일)을 이어받는다.

조경복기자 kathy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