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탈원전 때린 尹대통령…‘세일즈맨’ 자처하며 원전 수출 ‘지원 사격’ 예고

입력 2022-08-17 14:04업데이트 2022-08-17 14: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농식품부 로비에 설치된 뉴스 단말기에서 취임 100일을 맞은 윤석열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생중계 되고 있다. 2022.8.17/뉴스1
17일 취임 100일을 맞은 윤석열 대통령이 그동안의 주요 성과로 ‘탈원전’ 등 전임 정부의 정책 폐기를 꼽으면서, 원자력 발전 산업을 다시 살리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실제 윤석열 정부는 원전 수출을 비롯해 1306억원의 긴급 일감을 발주하는 ‘산업 강화 속도전’에 돌입한 상태로, 향후 윤 대통령이 직접 수출 세일즈에 나서는 등 원전 최강국 도약을 위한 지원 사격이 본격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일방적이고 이념에 기반한 탈원전 정책을 폐기함으로써 세계 최고 수준인 우리 원전산업을 다시 살려냈다”면서 “기술개발 투자를 확대해 원전산업을 국가 핵심산업으로 키워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윤 대통령은 “신한울 원전 3·4호기는 건설에 다시 착수해서 환경영향평가가 진행 중이고, 공사재개 시기를 최대한 앞당길 것”이라며 “무너진 원전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원전 업계에 대한 수천억원의 발주와 금융지원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의 이같은 설명대로, 새 정부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는 방안을 국정과제로 놓고 원전 사업 활성화를 정책 기조로 잡아 왔다. 지난 100일 동안 윤석열 정부는 원전산업 간담회 등을 개최하고, 이를 통해 각종 지원대책과 지원방안을 발표해왔다.

‘원전 최강국 도약’을 목표로 설정한 새 정부는 올해 원전 산업의 긴급 일감 1306억원을 발주했다. 기술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6700억원 규모의 연구개발(R&D) 진행에도 착수한 상태다. 또 지난달부터는 원전기업을 대상으로 100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과 특례 보증에도 나서는 등 원전 산업의 경쟁력 제고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이런 과정에서 이날 윤 대통령이 ‘탈원전 폐기’를 주요 성과 중 하나로 꼽으면서, 원전 업계에도 큰 활력이 돌 것으로 보인다. 특히 18일 출범 예정인 원전수출전략 추진위원회에도 윤 대통령의 ‘수출 지원 의지’가 실리면서 힘을 보탤 전망이다.

이미 원전수출 추진위는 ‘원전수출 전략추진단’에서 위원회 급으로 격상되며 원전 수출에 대한 정부의 강한 의지가 피력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우리 원전 수출이 잇딴 성과를 낼 것을 염두에 두고, 이를 지원할 기구를 본격적으로 마련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추진위는 범정부, 한국수력연구원, 금융기관, 민간기업 등이 모두 참여해 원전 기술과 방산 등의 지원 패키지를 추진하게 될 원전 수출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되며, 18일 첫 회의를 개최한다. 향후 추진위는 원전수출 종합 전략을 마련한 후 수요국별 특성 등을 고려해 다양한 협력 패키지 사업을 발굴할 전망이다.

우선 정부는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지난 6월말 다녀온 체코와 폴란드의 수주전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당시 이 장관이 첫 해외 출장지로 체코와 폴란드를 택한 것을 두고, 2009년 이후 끊긴 해외 대형 상업 원전 수주사업의 명맥을 반드시 잇겠다는 정부의 강한 의지를 엿볼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 바 있다.

이 밖에도 정부는 오는 2050년까지 새 원전 8기를 건설할 예정인 영국을 포함해 다양한 수출 후보 리스트를 만들어 사업 발굴에 나설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윤 대통령도 직접 ‘세일즈’에 나서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제가 탈원전 폐기를 선언하고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때 적극적인 세일즈 외교를 펼친 결과 최근 해외에서 우리 원전 발주 움직임이 본격화되기 시작했다”며 “앞으로도 우리 원전과 기업의 해외 진출과 세일즈를 위해 발로 직접 뛰겠다”고 말했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