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대출 플랫폼 통한 은행 가계대출, 작년 3조1000억

입력 2022-06-21 03:00업데이트 2022-06-2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체 신규 대출의 1.7% 차지 대출을 비교·중개해 주는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은행에서 나간 대출이 지난해 3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신규 대출의 1.7% 수준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이 최근 국내 은행의 온라인 대출 플랫폼 활용 실태를 점검한 결과 지난해 플랫폼을 통한 가계대출 모집 규모는 총 3조1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은행 신규 대출(181조8000억 원)의 1.7%에 해당하는 규모다.

올해 3월 말 현재 국내 은행 13곳이 온라인 대출 플랫폼과 위탁계약을 체결했다. 특히 지방은행에서 대출 플랫폼을 통해 실행된 가계대출이 2조3000억 원으로 시중은행(7000억 원)에 비해 3배 이상 많았다. 상대적으로 영업에 제약이 큰 지방은행들이 대출 모집 채널을 다변화하기 위해 온라인 플랫폼을 적극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온라인 대출 플랫폼 중에서는 카카오페이, 비바리퍼블리카(토스)를 이용하는 금융소비자가 많았다. 대출 플랫폼 14곳 가운데 이 2곳의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의 86.8%였다.

대출 플랫폼을 통해 대출을 조회하고 실제 대출을 받은 건수는 2020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중·저신용층이 플랫폼을 활용해 비교적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아가는 추세다.

송혜미 기자 1a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