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인터넷은행 가계대출 5개월째 증가

입력 2022-06-06 03:00업데이트 2022-06-0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카뱅-케이뱅크 한달새 5981억 늘어
5대 시중은행은 1조3302억 줄어
“중-저신용자, 인터넷銀 대출 몰려
시중은행선 고신용자 등 수요 감소”
올 들어 시중은행 가계대출은 꾸준히 줄고 있지만 인터넷전문은행들의 대출은 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비가 필요한 중·저신용자들과 비대면으로 주택담보대출 등을 받으려는 대출자들이 인터넷은행으로 몰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5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카카오뱅크의 가계대출 잔액은 26조5445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3100억 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케이뱅크 가계대출 잔액 역시 8조4900억 원으로 한 달 새 2881억 원 증가했다. 토스뱅크는 대출 잔액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대출 영업을 확대하고 있는 만큼 대출도 늘어났을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은행 3사의 가계대출은 앞서 1∼4월 월평균 약 9600억 원씩 늘었다.

이는 시중은행 가계대출이 올 들어 5개월째 감소한 것과 대조적이다. 지난달 말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701조615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3302억 원 줄었다. 감소 폭은 4월(―8020억 원)보다 더 커졌다. 주식, 부동산 등 자산시장이 얼어붙으면서 고신용자를 중심으로 신용대출과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감소한 결과로 풀이된다.

반면 인터넷은행들은 중·저신용자를 대상으로 대출을 확대하고 있다. 중저신용자 대출은 생활비 목적이 많아 비교적 수요가 꾸준히 유지되는 편이다. 여기에다 인터넷은행들이 올 들어 내놓은 비대면 주택담보대출과 전월세대출에도 대출자가 꾸준히 몰리고 있다. 인터넷은행들은 최근 대출상품 비교·중개 플랫폼에 입점하고 여신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는 등 공격적인 대출 영업을 이어가고 있다.

송혜미 기자 1a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