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정의선 현대차 회장, 바이든 만나 美에 50억 달러 추가 투자 발표

입력 2022-05-22 13:47업데이트 2022-05-22 13: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조지아 주에 55억 달러(약 6조9000억 원)를 들여 전기차 공장 건설 등을 짓기로 한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 50억 달러(약 6조3000억 원)를 추가로 투자한다고 22일 밝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22일 오전 11시 서울 남산 하얏트 호텔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단독 면담했다. 20분 간 면담을 가진 뒤, 정 회장과 바이든 대통령은 하얏트 야외수영장 폭포수 앞 단상에 서서 공동 발표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정 회장은 “2025년 까지 로보틱스와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분야에서 미국에 5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하겠다”며 “이로서 미국에 총 100억 원 이상을 투자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차는 21일 미국 조지아 주에 연간 30만 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을 짓는 투자 계획을 밝혔다. 정 회장은 “미국 조지아의 새로운 공장에서 최고급 전기차를 고객들에게 제공함으로서,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리더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혁신적인 제품과 솔루션을 미국 고객들에게 제공하게 됐고, 탄소 중립 노력에도 공헌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2030년까지 탄소중립자동차 판매량을 40~50%로 한다는 바이든 정부의 정책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현대차에 대한 바이든 정부의 지원이 계속되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정 회장의 발표 이후 곧 바로 바이든 대통령이 화답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제조업에 대한 100억 달러(약 13조 원)가 넘는 투자를 발표하게 돼 기쁘다. 현대차의 투자는 8000개가 넘는 일자리를 만들 것이며, 2025년부터 최신 전기차와 배터리를 만들게 되는데, 이는 미국인들에게 경제적인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조업에 대한 투자 덕분에 54만 개의 일자리가 생겼고, 현대차의 투자 덕분에 미국 자동차 산업이 전환이 되고 있다“며 ”2030년까지 판매되는 모든 신차의 50%를 전기자동차로 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야심 찬 목표지만 달성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특히 글로벌 기업들의 미국 투자를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기차는 기후 목표 뿐 아니라, 일자리도 생기고, 현대차의 사업에도 도움이 되며, 숙련된 인력들이 있는 미국에 대한 투자는 기업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전기차 및 미래 모빌리티 분야가 한미 경제 관계를 강화하는데 중요한 산업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과정에서 삼성과 현대차를 찾은 건 반도체와 전기차 분야가 한미간 경제 동맹을 위한 중요한 산업이라는 점을 보여준 것“이라며 ”글로벌 기업들이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행보를 예의 주시할 것 같다. 글로벌 기업들에게 ‘미국으로 오라’는 메시지를 이번 방한에서 확실히 보여줬다“고 밝혔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