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강남3구도 차별화…강남·서초 집값 뛸 때 송파는 수억원 뚝뚝

입력 2022-05-22 07:29업데이트 2022-05-22 07: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모습. 2022.5.10/뉴스1 © News1
서울 부동산 시장 핵심으로 꼽히는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에서도 집값 상승 차별화가 나타나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부동산업계는 송파구 중심인 잠실동 일대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이면서 수요가 주춤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2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4월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월 대비 0.01% 하락했다. 하락세는 3개월째 이어졌으나, 낙폭은 3월(-0.07%)보다 많이 줄었다.

하락세 둔화의 주요 동력은 서초구(0.14%)와 강남구(0.14%) 그리고 용산구(0.12%)다. 세 지역은 모두 0.1% 이상 오르며 서울 집값 하락세를 멈추게 했다.

최근 서울 부동산 시장 흐름은 차별화다. 강남3구와 이른바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으로 대표되는 서울 외곽 지역의 변동률 차이가 상당해서다. 4월만 해도 강남구와 서초구가 0.1% 이상 상승할 때 도봉구는 0.1% 하락했다. 성북구 역시 0.11% 하락하며 4월 서울 하락 1위를 기록했다.

이런 차별화는 강남3구 안에서도 나타나 시장 관심을 끈다. 강남구와 서초구가 서울 집값을 견인하는 동안 송파구는 보합에 머물렀다. 송파구는 4월까지 아파트값 누적 변동률은 -0.04%다. 같은 기간 서초구는 0.25% 올랐고, 강남구 역시 0.16% 상승했다.

잠실동 A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최근 송파는 신축을 중심으로 하락세가 뚜렷하다”라며 “일부 재건축 단지 말고는 매수세도 크게 없다”고 말했다.

© News1
신고가 거래 비중에서도 차별화는 잘 나타난다.

4월 송파구 아파트 신고가 거래는 17건으로 전체 거래량(67건)의 25% 수준이다. 강남구(57%)와 서초구(52%)의 신고가 거래 비중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잠실동 ‘잠실엘스’ 전용 84㎡는 지난달 17일 24억2000만원(18층)에 거래됐다. 지난해 10월 최고가(27억원) 거래보다 3억원 가까이 하락한 수준이다. 바로 옆 ‘리센츠’ 전용 84㎡도 지난달 이전 최고가 대비 3억2000만원 하락한 23억원(14층)에 손바뀜했다.

일대 부동산업계는 서울시의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최근 송파구 집값 약세의 배경으로 지목했다.

서울시는 송파구 잠실동 일대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 사업 관련 2년째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여 있으며, 이 규제는 6월 22일까지가 기한이다. 업계는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에 무게를 두고 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실거주 거래만 허용해 사실상 전세를 끼고 사는 ‘갭투자’가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잠실 일대 투자 수요가 대폭 줄어 집값 상승 동력이 떨어졌다는 것이다.

계속되는 토지거래허가구역 규제에 송파구 집주인들의 불만도 상당하다. 잠실에 거주하는 한 주민은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대통령 선거 전 토지거래허가구역을 풀어주겠다며 표를 가져가 놓고 이제는 도망친 것 같다”라고 꼬집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