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판매량 줄었는데 예산삭감까지…수소차 정책 ‘용두사미’ 되나

입력 2022-05-19 09:24업데이트 2022-05-19 09: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양재수소충전소에서 관계자가 현대 수소차 넥쏘가 충천을 하고 있다. 2021.2.26/뉴스1
윤석열 정부가 ‘수소경제’ 드라이브를 예고하면서 혜택을 입을 것으로 기대됐던 친환경 수소차 사업이 판매량 감소와 관련 예산 삭감으로 이중고를 맞고 있다.

일각에서는 세계 1위 수소차를 양산하며 화려한 막을 올린 국산 수소차 개발사업이 이대로 가면 ‘용두사미(龍頭蛇尾)’로 끝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19일 카이즈유데이터랩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국내 유일 수소 승용차인 현대 넥쏘 판매량은 128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1508대와 비교해 15%가량 줄었다. 4월에는 1210대 판매되며 상대적으로 선전했지만 지난해 4월(1212대)과 비슷한 수준이다.

문제는 국내 판매량만이 아니다. 수출량도 대폭 감소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4월 친환경차 수출 대수는 17만대를 넘어섰다. 그중 하이브리드차는 8만8000여대, 전기차는 6만5500여대를 차지하며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각 27%, 63%가량 증가했다.

반면 수소차 수출 대수는 같은 기간 56대를 그치며 전년 동기 526대와 비교하면 89%나 급감했다.

자동차업계는 윤석열 정부가 수소산업 육성 의지를 밝혔고, 최근에는 수소 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수소법) 개정안이 국회 상임위 문턱을 넘으며 수소차 개발에 대한 지원을 기대해왔지만 여의치 않은 분위기다.

환경부는 최근 수소차 관련 예산을 삭감하는 안을 추진하고 있다. 2022년 2회 추경예산안에서 수소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설치 부분사업 예산은 기존 8927억원에서 2250억원 감소한 6677억원으로 편성됐다.

세부내역을 보면 수소충전소 설치 부문은 기존 예산이 유지됐지만 수소차 보급 부문이 기존 6795억원에서 4545억원으로 줄었다. 이는 기존 수소 승용차 보급 목표를 2만7650대에서 1만7650대로 1만대 줄여 조정한 데 따른 것이다.

환경부는 수소차 보급을 확대한다는 정책 방향에는 변화가 없다는 입장이다. 보급 목표는 줄었지만 차량 한대당 보조금은 변동이 없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김필수 대림대 교수는 “정부가 수소 승용차에 대한 한계가 있다고 보고 점차 지원을 줄이겠다는 시그널로 읽힌다”고 풀이했다.

김 교수는 “넥쏘가 출시된 지 5년이 됐는데 페이스 리프트 모델도 없고 수소 충전소도 부족한 부분들이 있어 승용차로서 한계점이 있다고 보고 지원을 줄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업계에서는 “이제 시작 단계인 수소차에 대한 지원금을 줄이면 수소차 사업이 활성화될 수 없다”고 우려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넥쏘 초창기 모델의 1대당 생산 원가는 약 1억500만원으로 알려졌다. 제작사가 3000만원가량 손해를 감수하고 7200만원에 차량을 출시하면 여기에 정부 보조금 3500만원을 받아 일반 소비자가 3400만~3700만원에 구매하는 구조다.

이호근 대덕대 교수는 “보조금을 줄이면 구매에 대한 가격 저항을 제작사가 끌어안게 돼 수익률 감소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제작사에 그런 부담을 주는 정책을 쓸 정도로 수소전기차가 많이 보급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좀 더 보조금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