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경제

재택근무 기업 75% “코로나 종결되도 계속 시행” …72% “생산성 차이 없어”

입력 2021-12-16 15:03업데이트 2021-12-16 15: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를 실시 중인 기업 4곳 중 3곳은 현재의 근무 방식에 만족하며 재택근무를 계속 시행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무실 근무 대비 생산성에 큰 차이가 없다는 점을 가장 큰 이유로 댔다.

고용노동부는 16일 서울대학교 호암 교수회관에서 ‘2021년 고용영향평가 결과발표회’를 현장 참관 없이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개최했다.

고용영향평가 과제 20개 중 5개 평가 결과를 이날 공개했다.

우선 ‘코로나19 이후 일하는 방식 변화와 고용영향 분석’ 결과를 보면 실태조사 대상인 재택근무 기업 620곳 가운데 절반 이상(55.5%)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재택근무를 처음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택근무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이었다. 재택근무 기업 중 26.8%가 ‘현재 수준으로 계속 시행할 것’이라고 답했고, 48.4%도 ‘축소는 하되 계속 시행할 것’이라고 했다. 전체의 75.2%가 수준 차이는 있지만 ‘계속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힌 것이다.
반면 ‘코로나19 종결 후 중단할 것’이라는 응답은 11.3%에 그쳤다.

특히 ‘현재 수준으로 계속 시행할 것’이라고 답한 기업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물은 결과 ‘사무실 근무 대비 생산성에 큰 차이가 없어서’라고 밝힌 곳이 53.6%로 가장 많았다. 20.5%는 ‘경영진의 제도 시행 의지’, 18.7%는 ‘생산성 향상 경험’을 이유로 들었다.

고용부는 “재택근무를 현재 수준으로 계속 시행하려는 사업체 중 상당수(72.3%)가 생산성에 차이가 없다고 느껴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이를 계속 시행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재택근무는 기업의 고용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2019년과 지난해 고용 증가율을 보면 재택근무를 시행한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2~3% 높게 나타났다.

근로자의 3분의 2 이상은 코로나19 이후에도 재택근무를 계속하고 싶다고 응답했으며, 돌봄 책임이 있는 가정의 기혼 근로자와 젊은층에서 만족도와 수요가 높았다.

고용부는 “재택근무가 자리 잡기 위해서는 기업마다 다른 경영환경 등에 맞게 적합 직무 분석, 선정기준 마련 등이 필요하다”며 “중소기업 대상으로 재택근무 도입을 위한 컨설팅과 IT 인프라 지원이 강화될 필요도 있다”고 제언했다.

‘인공지능(AI) 경제 활성화가 고용에 미치는 영향’ 결과도 발표됐다.

이 중 AI 도입기업 100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중복)를 보면 ‘근로자 업무 보조’가 56%, ‘근로자가 못하는 업무 수행’이 40%였다. 이는 ‘인건비 절감을 위한 근로자 대체’(29%)보다 많은 것이다.

고용부는 “AI 도입이 확산되면 기업에서도 AI 프로젝트 관리자 등 인력 수요가 발생하는 만큼 체계적인 인재양성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며 “아울러 다양한 분야에서 고르게 AI 도입이 될 수 있는 정책 시행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반려동물 연관 산업은 2019∼2025년 연평균 5.96∼6.41% 고용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밖에도 이날 ▲녹색산업 성장의 고용영향 ▲유망식품 육성을 통한 식품산업 고용효과 등 과제 결과를 발표했다.

한편 고용영향평가는 매년 정부 정책이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해 고용 친화적인 정책 추진을 지원하는 제도다.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