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현대차 싼타페, 6인승 나왔다

입력 2021-12-07 03:00업데이트 2021-12-0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열 독립시트 적용 모델 출시
현대자동차는 6일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싼타페의 연식 변경 모델 ‘2022 싼타페’(사진)를 출시했다.

2022 싼타페는 기존 5인승과 7인승 외에 2열 독립 시트가 적용된 6인승 옵션을 추가했다. 가솔린 2.5터보 모델과 디젤 2.2 모델에 고객 만족도가 높은 첨단 편의 품목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현대차는 기본 트림인 익스클루시브에 △10.25인치 내비게이션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레인센서 △자외선 차단 전면 유리 등의 품목을 기본 적용했다. 주력 트림인 프레스티지에는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충돌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후석 승객 알림 등을 탑재했다.

최상위 트림인 캘리그래피에는 현대 디지털 키와 스마트폰 무선충전, 220V 인버터(2열 1개)를 기본화했다. 디젤 2.2 모델은 향후 디젤차 배출가스 자기진단장치 기준 강화 시 이를 만족할 수 있도록 배출가스 저감 장치를 추가했다.

현대차는 이날 6인승 시트 옵션을 추가한 ‘2022 싼타페 하이브리드’도 함께 선보였다. 2022 싼타페의 가격은 3156만∼4087만 원이며 하이브리드 가격은 3414만∼4128만 원이다. 6인승 시트 옵션을 선택하면 75만 원을 추가한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