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국립정신건강센터에 확진자 위한 제품 후원…700만 원 상당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12 13:35수정 2021-11-12 13: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매일유업이 국립정신건강센터 내 입소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환자들을 위해 식물성 음료제품을 전달했다.

매일유업은 국립정신건강센터에 입소한 확진자들의 영양 보충을 위해 80병실의 환자들에게 연말까지 두 달간 음료제품을 매일 2팩씩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매일유업이 전달한 음료제품은 오트밀, 두유 등 식물성 대표 제품 4종이다. 각 100상자씩 총 400상자를 전달했다. 소비자가로 환산하면 약 700만 원 상당이다.

국립정신건강센터는 보건복지부 산하 정신과 치료와 재활을 위한 공공기관으로 국가트라우마센터, 정신응급선별병동,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통합심리지원단, 정신질환자 코로나19 확진자 대응 등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주요기사
국립정신건강센터 코로나19 병동 담당 치료진은 “만성 정신과 환자분들의 코로나 확진 치료 시 영양 상태 부족으로 인한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번 지원으로 환자분들이 더욱 건강한 모습으로 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