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경제

세븐일레븐, 조손가정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ESG 경영활동 일환

입력 2021-10-19 09:29업데이트 2021-10-19 09: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 활동의 일환으로 조손가정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봉사활동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조손가정 주거환경개선은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하는 전국 조손세대 위탁 가정에 도배 및 장판교체, 주방수리, 전기공사 등의 주거환경 개선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8월 롯데장학재단과 아동권리보장원의 협업을 통해 ‘2021년 위탁가정 주거환경개선사업’으로 시작했고, 이번에 세븐일레븐이 동참한다.

이번 활동에는 세븐일레븐 전국 7개지사에서 60여명의 임직원이 함께하기로 했다. 지난 18일부터 약 2주간 서울 마포구를 시작으로 경기, 강원, 대구·경북, 부산, 전남, 제주까지 총 10여 가구에 봉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참여하는 임직원은 주거환경 공사가 진행중인가정에 방문해 청소 및 뒷정리, 가구이동, 페인트 작업, 말벗 등의 활동을 진행한다. 또 세븐일레븐에서 마련한 선물 꾸러미도 전달할 예정이다. 세븐일레븐 PB 롤티슈 24롤을 비롯해 각종 생필품, 간식, 음료, 베이커리 등 다양한 베스트셀러들로 구성했다.

아울러 세븐일레븐은 11월에는 주거환경개선을 진행한 가구들을 포함한 아동권리보장원에서 선정한 100가구에 문구류와 간식 등 10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후원할 계획이다.

장아름 세븐일레븐 사회공헌 선임책임은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임직원 모두가 ESG경영에 앞장서며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